시민팩트체커
2021.09.09
코로나19가 고용 시장의 성별 격차를 더 벌어지게 했다.

일반적으로 경기침체기에 남성고용이 더 큰 충격을 받는 경향이 있으나 코로나19 이후에는 오히려 여성고용이 더 악화되었다. 팬데믹 이후 여성고용 악화는 미국 등 주요국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으로, 팬데믹에 의한 경기침체(pandemic recession)와 일반적인 경기침체(regular recession)를 구분하는 가장 중요한 차이 중 하나로 평가된다

코로나19로 인한 노동시장 충격은 남성보다 여성에게 더 컸다. 그런데 정부 지원은 남성에게 더 쏠렸다. 코로나19에 따른 노동의 위기는 ‘여성위주’, 정부의 회복 방안은 ‘남성위주’라는 지적이 나온다. 불평등한 지원이 코로나19 이후 성별 격차를 더 확대할 수 있다는 비판이 높다는데 사실인지 원인은 무엇이며 해결방안이 있는지 궁금합니다 

https://www.labor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1643

https://www.bok.or.kr/portal/bbs/P0002353/view.do?nttId=10064360&menuNo=200433

https://www.hani.co.kr/arti/economy/economy_general/994086.html

 

 

댓글 3

    안녕하세요. 팩트체크넷입니다.
    제안해주신 아이템에 대해 이권열 전문팩트체커가 검증을 완료 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https://factchecker.or.kr/fc_subjects/211

    안녕하세요. 팩트체크넷입니다.
    제안해주신 아이템에 대해 이권열 전문팩트체커가 검증을 진행 중입니다.
    검증 완료 후 안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팩트체크넷입니다.
    현재 제안해주신 팩트체크 아이템의 검증 가능 여부를 확인 중 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안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