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4단계 격리로 배달이 늘어나자 배달기사확보가 치열해지고, 배달수수료가 늘어 났다는데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격상으로 음식 배달 주문량이 크게 증가하자, 배달기사(라이더) 쟁탈전이 벌어지고 있다. 배달앱들은 배달기사를 끌어모으기 위해 추가 배달 수수료를 지급하는 것은 물론 황금100돈과 캠핑카까지 경품으로 내걸고 있다.

배달기사들은 때아닌 호황에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배달 기사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하루 20만~30만 원을 벌었다”는 글이 다수 올라오고 있다. 배달 수수료가 급등하자 일반 직장인들은 물론 외국인들까지 배달 기사로 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https://www.etoday.co.kr/news/view/2044356

배달기사 수요가 많아 마치 배달기사들이 돈을 잘 버는 것 처럼 들리는데요. 실제로는 배달 콜 잡기도 어렵고, 처우가 어렵다는 기사들도 많아서요. 사회적 격리단계가 높아지거나 하면 배달기사에 대한 기사들이 나오는 것 같은데 실제는 어떤지 알고 싶어요.

댓글 1

    안녕하세요. 팩트체크넷입니다.

    현재 제안해주신 팩트체크 아이템의 검증 가능 여부를 확인 중 입니다.

    빠른 시일 내에 안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