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 고발
 
발효유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발당한 남양유업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30일 오전 9시30분부터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세종연구소 내부의 사무실 6곳에 수사관 30명을 보내 압수수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해 남양유업이 불가리스에 대한 코로나19 억제 효과 발표를 하게 된 경위와 허위 광고 의도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기사해석] 

 지난 13일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 연구에서 77.8% 저감 효과를 냈다. 발효유 완제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효과가 있음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고 밝혀 논란이 일었다. 그결과 불가리스 유산균제품의 판매량 급증과 주가상승으로 이어지므로, 식약처가 경찰에 고발하여 압수수색에 나섰다고.....